전시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친절한 현대미술Ⅱ- 추상은 살아있다
기간/ 2013.07.31(수) ~ 2013.11.10(일)
장소/ 경기도미술관 기획전시실 A존, 조각공원

** 경기도미술관 홈페이지 교육자료실에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감상 가이드를 다운 받으세요~ **

참여 작가: 강신영, 고산금, 곽남신, 곽인식, 김기린, 김봉태, 김영수, 김용익, 김찬식, 김창열, 남궁원, 노상균, 노시은, 민경갑, 박서보, 박영남, 박용석, 박준수, 서세옥, 성능경, 신성희, 신한철, 유영국, 윤명로, 윤형근, 이수억, 이용덕, 이웅배, 이인, 전국광, 전원길, 정광식, 정창섭, 피터 핼리, 하인두, 하종현, 홍승남, 홍승현, 홍승혜, 황석봉

경기도미술관은 관람객의 눈높이에 맞춘 친근한 미술관이 되고자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친절한 현대미술Ⅱ – 추상은 살아있다>전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경기도미술관이 수집한 다양한 소장품 중에서 추상미술 작품을 선별하여 관람객에게 선보이는 자리로 마련하였습니다.

추상미술은 20세기 현대미술의 꽃이라 할 수 있으며, 미술사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합니다. 그러나 흔히 추상미술이라고 하면 막연히 어려운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추상미술을 알기 쉽게 소개하기 위해 색다른 6가지의 구성으로 작품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아울러 전시장 뿐 아니라 야외 조각 공원에도 작품을 배치하여 전시장 밖의 관객들과도 열린 소통을 모색합니다.

특별히 이번 전시 작가 중 12명의 작가들이 현재 초ㆍ중ㆍ고등학교 미술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방학을 맞아 전시장이 학생들이 책 속에서만 보던 작가와 작품들을 실제로 관람할 수 있는 교육의 현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와 더불어 전시 제목처럼 친절한미술 이해를 위해 어린이ㆍ청소년 활동 가이드와 일반인 대상의 알기 쉬운 전시 해설이 함께 수록된 전시 가이드북을 배치하여 관람객의 이해를 돕고자 합니다.

이번 <친절한 현대미술Ⅱ – 추상은 살아있다>전이 현대미술과 관람객과의 어렵지 않은 만남의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하며, 이 전시를통해 도민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가는 경기도미술관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최효준
경기도미술관장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s pleased to open the exhibition entitled <Closer to Contemporary Art Ⅱ – Abstract Art is Real>. This exhibition presents Abstract art works collected throughout the years and is the next in a series of special exhibitions <Closer to Contemporary Art>, first held in 2001 with our efforts to be an approachable art museum.

Abstract art plays a key role and is a crucial part of 20th century art history. However, &amplsquoAbstract art&amprsquo seems to be unapproachable to many viewers who are unfamiliar with contemporary art. We would like to introduce Abstract art in an easy and familiar way by dividing the exhibition into six sections. We are also presenting the art works not only in the exhibition space but also in the outdoor sculpture park to connect visitors outside the museum space.

Especially, the 12 artists of this exhibition are included in textbooks currently used i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The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to see the art works that usually can only be seen in student books. As can be understood by the exhibition title, this exhibition tries to help viewers understand Abstract art through an exhibition guidebook that contains highly considered explanatory statements and a self-guide for children and students.

I look forward to this exhibition <Closer to Contemporary Art Ⅱ – Abstract Art is Real> helping the viewers gain an understanding of the difficult and perplexing aspects of contemporary art and give the local residents an opportunity to see GMoMA as more approachable, feeling like it has come one step closer to them.

Hyo-Joon Choi
Director,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작품보기

자연과의 공존/민경갑
자연과의 공존 ㅣ 민경갑
화선지에 먹, 채색,49x100cm,1994

 

하늘에 그려본 풍경/박영남
하늘에 그려본 풍경 ㅣ 박영남
캔버스에 아크릴,173x173cm,1995

 

산/유영국
산 ㅣ 유영국
캔버스에 유화,132x132cm,1997

 

소/이수억
소 ㅣ 이수억
캔버스에 유화,97x132cm,1954

 

삼박의 향1/전국광
삼박의 향1 ㅣ 전국광
화강석,50x130x57cm,1988

 

허수아비-여름/남궁원
허수아비-여름 ㅣ 남궁원
캔버스에 아크릴,150x150cm,2006

 

카리스마/노시은
카리스마 ㅣ 노시은
동, 용접,230x55x70cm,2000

 

Virus-오늘날의 장자는 어디에 있는가/박준수
Virus-오늘날의 장자는 어디에 있는가 ㅣ 박준수
한지에 채색,122x122cm,2005

 

춤추는 사람들/서세옥
춤추는 사람들 ㅣ 서세옥
한지에 수묵,164x260cm,1987

 

익명의 땅 91310/윤명로
익명의 땅 91310 ㅣ 윤명로
유화, 아크릴, 실크스크린,184x230cm,1991

 

색색풍경/이인
색색풍경 ㅣ 이인
한지에 분채, 전통채색기법,90x90cm(2점),2004

 

앉아있는 사람/전원길
앉아있는 사람 ㅣ 전원길
캔버스에 아크릴,162x130cm,1997

 

건위천(乾爲天)/황석봉
건위천(乾爲天) ㅣ 황석봉
화선지에 수묵, 아크릴,192x264cm,1995

 

하나에 관한 명상/강신영
하나에 관한 명상 ㅣ 강신영
스테인레스,90x120x167cm,2005

 

작품(연작)/곽인식
작품(연작) ㅣ 곽인식
일본종이에 수채,54.2x72cm,1986

 

비시원91/김봉태
비시원91 ㅣ 김봉태
캔버스에 아크릴,180x180cm,1989

재작년도 1988-1989

 

정/김찬식
정 ㅣ 김찬식
브론즈,95x20x20cm,1995

 

생명의 요소/신한철
생명의 요소 ㅣ 신한철
스테인레스 스틸,113x83x70cm,2004

 

원을 그리며 순환하다/이용덕
원을 그리며 순환하다 ㅣ 이용덕
나무, 브론즈캐스팅,165x143x48cm,2005

 

공동체/이웅배
공동체 ㅣ 이웅배
철, 우레탄 도장,150x290x230cm,2010

 

행위의 잔상/정광식
행위의 잔상 ㅣ 정광식
오석, 카빙,65x110x13cm,2005

 

무제/하인두
무제 ㅣ 하인두
캔버스에 유화,160x129cm,1986

 

존(存)/홍승남
존(存) ㅣ 홍승남
스테인레스 스틸,200x140x100,2005

 

온앤오프/홍승혜
온앤오프 ㅣ 홍승혜
철파이프에 폴리우레탄,460x345x345cm,2010

 

Inside Outside/김기린
Inside Outside ㅣ 김기린
캔버스에 유화,각 195×130(4점),1980

 

회귀 LA89004-89/김창열
회귀 LA89004-89 ㅣ 김창열
캔버스에 유화,230x182cm,1989

 

묘법 No.031219/박서보
묘법 No.031219 ㅣ 박서보
캔버스에 한지, 혼합재료,182x228cm,2003

 

회화-77/신성희
회화-77 ㅣ 신성희
마대 위에 유화,123x194cm,1977

 

Burnt Umber & Ultramarine/윤형근
Burnt Umber & Ultramarine ㅣ 윤형근
린넨에 유화,270x140cm,1978

 

楮(저) No.84100/정창섭
楮(저) No.84100 ㅣ 정창섭
천에 닥섬유,140x240cm,1984

 

Conjunction 83-077/하종현
Conjunction 83-077 ㅣ 하종현
대마천에 유채로 배채기법,220x360cm,1982

 

가까이... 더 가까이.../김용익
가까이… 더 가까이… ㅣ 김용익
캔버스에 혼합재료,각 60.5x72cm(2점),2001

 

넌센스 美術(미술)/성능경
넌센스 美術(미술) ㅣ 성능경
신문지, 포장박스에 구두약칠,가변크기,1989

성능경의 작품 세계는 두 단계로 구분되는데, 1970-80년대 개념적 이벤트와 사진 설치 작업, 90년대의 포스트모던 계열의 퍼포먼스이다. 이는 작가를 70-80년대 아방가르드적 실험기를 거쳐 개념 예술가로 자리매김하게 한 개념적 실험 예술 작품으로, 1980년대 한국 현대 미술의 구축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폭발중인 감옥/피터 핼리
폭발중인 감옥 ㅣ 피터 핼리
실크스크린,94x122cm(9점),1994

피터 핼리는 기하학적 추상을 패러디 한다. 미니멀적 기하 추상에 키치를 차용하여 모더니즘의 형식주의를 비판하는 그의 작품은 네오-지오, 모조추상, 모조주의 등으로 불린다. 컴퓨터 출력물, 컴퓨터 회로의 모방, 세포구조의 드로잉, 도로와 공항 활주로 설계도 등 도시적인 기하 형태를 통해서 핼리는 추상미술이 순수하게 자기 참조적인 양식이 아님을 보여주며 20세기 초부터 모든 과학 영역에 자리 잡은 수학적 모델링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동아일보 사설(2007.01.12.A36.A35)/고산금
동아일보 사설(2007.01.12.A36.A35) ㅣ 고산금
판넬에 가짜 진주, 아크릴물감, 접착제,63.5×91.5cm,2007

동아일보 신문에서 발췌한 사설 속 글씨 부분을 가짜 진주알로 대체시킨 작품이다. 이 사설은 북한 핵과 정치, 기러기 아빠를 양산하는 현대의 가족, 한국의 교육 실정, 장강제 광고 등 한국 사회의 한 모습을 보여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고산금은 텍스트가 지닌 진실과 오독의 가능성, 언어가 가진 투명하면서도 동시에 불투명한 특성, 의미의 폭로와 의도적 은폐 같은 양면성을 시각 언어로 재탄생 시킨다. 텍스트는 진주알로 이루어져 실제로는 읽을 수 없기 때문에 기존 글이 갖는 의미는 사라지고 시각적인 조형성만 남아 고나람객에게 재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둔다.

 

오브제 퍼즐/곽남신
오브제 퍼즐 ㅣ 곽남신
캔버스에 종이부조, 흑연, 알루미늄,193.9×259.1cm,1999

시대의 관심사를 집대성한 작품으로 우리 삶에 관한 숫자, 글, 허구적 언어, 삶의 파편이라 할 수 있는 잡다한 오브제들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곡물/김영수
곡물 ㅣ 김영수
종이에 피그먼트 잉크,각 110x110cm(12점),2007

광고 사진 전문가로 활동했던 김영수가 2004년 여름부터 3년간 전국의 시골 오일장을 돌아다니며 그 곳에 파는 물건들을 대형 카메라로 찍어낸 작품으로, 장터에서 발견된 낯설지만 정겨운 물건들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아 그 본연의 가치와 소비의 근원을 들여다본다. 주변의 설명적인 요소들은 최대한 없애고 소재의 형태와 색을 가장 드라마틱하게 보여줄 수 있는 시점과 자연광을 선택해 촬영한 사진이다.

 

서울, 부산 모더니즘/박용석
서울, 부산 모더니즘 ㅣ 박용석
사진, 종이위에 아크릴,150x206cm,2001

박용석은 서울의 물탱크는 노란색, 부산의 물탱크는 파란색이라는 것을 발견한다. 이 차이를 통해 사람들이 당연시 여기는 도시의 삶이 사실은 조작되기 쉽고 견고하지 못하며, 이는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동안 관습적인 태도를 재생산하고 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모던 타임즈 시리즈-버스 손잡이/홍승현
모던 타임즈 시리즈-버스 손잡이 ㅣ 홍승현
디지털 C-프린트,25.4×76.2cm,2007

버스 손잡이를 잡고 늘어서 있는 사람들을 힘없이 널려 있는 빨래들에 비유한 작품이다. 작가는 이 시리즈를 통해 현대의 다양한 원리와 제도들이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공간들을 그것들의 모습대로 디자인해 나가는 것을 시각화해왔다. 이 작품은 또한 하나의 이미지(버스 손잡이)를 또 하나의 이미지(빨래)에 빗대어 표현하는 일종의 사전적 비유를 보여준다.

 

홀을 향한 전체/노상균
홀을 향한 전체 ㅣ 노상균
캔버스에 시퀸,218x218cm,1999

노상균은 시퀸이라는 재료를 캔버스에 붙여 그것의 각도와 빛의 방향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화면을 보여준다. 작품은 평면이지만 조그만 구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착시 현상을 일으킨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통속적이고 즉물적이며 빠르게 변화하는 것을 미덕으로 삼는 현대사회를 비판적으로 바라보고, 거대한 우주로 향하는 정신적 은유를 보여준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