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태초에 #13/In the beginning #13
제작연도/ 1998
작가(출처)/ 구본창/Koo Bohn Chang
재질/ 종이에 젤라틴 실버프린트와 바느질/Gelatin silver photograph with thread on paper
규격/ 172x125.5cm
구본창은 사진이 한국 현대예술의 한 장르로서 자리 잡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작가이다. <태초에>시리즈는 재봉해서 이어 붙인 여러 장의 미감광 인화지 위에 남성의 인체를 형상화한 연작으로, 겹겹이 쌓인 인화지는 인간의 삶의 무게를 표현한다. 사진에서 신체 이미지 위에 마치 상처처럼 남아 있는 재봉선의 바늘자국은 삶의 상처를 나타낸다. <태초에>시리즈는 기존 사진의 특성인 사실적 기록에서 벗어나 태어나면서부터 온갖 고통과 번민을 떠안게 되는 인간의 숙명에 대한 사진의 표현적 기능을 강조하고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평면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